가로등

진미령 소녀와 가로등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심상익 작성일21-08-01 00:00 조회28회 댓글0건

본문



가요무대
진 미령 / 소녀와 가로등
조용한 밤이었어요. 너무나 조용했어요.
창가에 소녀 혼자서 외로이 서있었지요.
밤하늘 바라보았죠. 별하나 없는 하늘을
그리곤 울어버렸죠. 아무도 모르게요.

창밖에 가로등불은 내맘을 알고 있을까.
괜시리 슬퍼지는 이 밤에 창백한 가로등만이.
소녀를 달래 주네요. 조용한 이 밤에
슬픔에 지친 소녀를 살며시 달래 주네요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5,056건 1 페이지
  • RSS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astroled.co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